영화 '1987'의 엔딩을 장식한 문익환 목사를 아십니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심용환의 근현대사 똑바로 보기] 통일과 민주화에 바친 인생, 늦봄 문익환 목사
영화 '1987' 엔딩의 이한열 열사 장례식에서 박종철, 이한열 등 민주 열사들을 목놓아 부르는 '늦봄' 고 문익환 목사 장면은 관객들에게 강한 울림을 주었습니다.

사실 많은 사람이 문익환 목사를 민주화 인사로만 기억하지만, 문 목사는 천주교와 개신교가 함께 진행한 성서 공동번역에 참여하는 등 뛰어난 성서학자였습니다.

그리고 6월항쟁을 통해 민주화의 봄이 피어날 때 '통일이 없으면 민주주의도 없다'는 신념에 따라 북한을 전격 방문하는 등 치열한 통일운동가의 삶을 살기도 했습니다.

신학자로 주목받던 그는 어떠한 과정을 통해 민주화와 통일 운동의 상징이 되었을까요?

CBS노컷뉴스와 '역사N교육연구소' 심용환 소장이 함께하는 '근현대사 똑바로 보기'가 조국 통일 운동과 민주화에 헌신한 문익환 목사의 일생을 살펴봤습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