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넥슨, 2분기 영업익 1582억원 전년比 2%↓…인건비·마케팅비 영향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등 장기 흥행작 호조로 성장 지속
메이플스토리M 등 모바일 흥행작 글로벌 출시로 성장기반 강화

글로벌 게임업체 넥슨은 2분기에 매출 478억 엔(한화 4723억원), 영업이익 160억 엔(158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2% 감소했다.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6% 증가한 322억 엔을 기록했다.

넥슨 일본법인이 오늘 도쿄증권거래소 공시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2분기 연결 실적을 발표하면서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등의 스테디셀러들이 지속적인 성장세로 성과를 견인했다.

영업이익이 하락한 것에 대해서는 "인건비와 마케팅 비용 증가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그럼에도 "넷게임즈 지분 추가로 인한 인수 효과 및 계획 대비 낮은 로열티와 플랫폼 수수료로 전망치보단 상회했다"고 덧붙였다.


중국 서비스 10주년을 맞이한 '던전앤파이터'는 노동절 및 10주년 맞이 업데이트를 통해 전년 동기 대비 성장을 지속했다. '메이플스토리' 또한 15주년 맞이 이벤트 및 여름 업데이트 성과에 힘입어 한국지역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1% 성장하는 탁월한 성과를 기록했다.

넥슨이 자체 IP를 기반으로 2분기에 출시한 신규 타이틀의 초반 성과도 주목할 만하다.


우선 지난 5월 말 일본 시장에 출시한 '오버히트'는 한국에서의 성과를 바탕으로 일본 유저들을 위한 현지화를 거치면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모바일 액션 RPG '다크니스 라이지즈(Darkness Rises)'는 글로벌 서비스 시작 뒤 40일 만에 100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메이플스토리M' 역시 최근 140여개국에 출시, 넥슨의 상징적 IP를 모바일 플랫폼에 성공적으로 확장했다.

넥슨(일본법인)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라이브 서비스와 게임 운영에 대한 넥슨의 강점을 보여줄 뿐 아니라 우리 사업 모델의 유효성을 입증한다"면서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등의 독창적 IP를 통해 사용자 수 및 매출이 지속 성장중이고, 여러 신규 타이틀에서도 성공적인 초기 성과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PC온라인과 모바일 버전으로 출시된 'EA SPORTS™ FIFA 온라인 4'는 'FIFA 온라인 3' 유저들의 원활한 이동에 주력하며 라이브 서비스를 시작했다. 오웬 대표는 " 게임의 진정한 성패는 출시 후 일정 기간이 지나야 알 수 있지만, 넥슨은 수준 높은 라이브 서비스 업데이트와 이벤트를 통해 모든 타이틀들이 유저들에게 장기간 매력적인 플레이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넥슨은 내년 '메이플스토리2'의 서구권 시장 출시를 준비중이다. '오버히트'의 글로벌 서비스, '진∙삼국무쌍: 언리쉬드'의 일본 서비스도 시작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