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와이프' 측, "20시간 노동" 폭로 3주 만에 '휴식 보장' 약속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1시간 쪽잠-20시간 이상 노동-급여는 하루치… 한 스태프의 고백
스튜디오드래곤 최진희 대표 "68시간 노동시간 지켜야 한다는 데 동의"
주 2회 휴차, 촬영종료 후 휴식시간 최소 8시간 이상 보장 약속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의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은 주 2회 휴차, 촬영 종료 후 휴식시간 최소 8시간 이상 보장 2가지를 약속했다. '아는 와이프' 스태프가 하루 20시간 이상 노동한다고 폭로한 지 약 3주 만에 밝힌 후속 조처다. (사진=tvN 제공)
"현재 촬영 중인 '아는 와이프' 스태프입니다. 요 며칠 쪽잠 1시간을 자고 연달아 출근을 하다 보니 코피가 나는 코를 부여잡고 눈물만 나네요. 답답한 맘에 글 올립니다. (…) 드라마 스태프는 사람이 아닙니까. 1시간 쪽잠에 20시간 이상의 노동, 급여는 하루 치, 제작부 PD들의 눈치 보기 전쟁. 이 일이 좋아 시작했고 열정페이다, 열정의 값이다, 나의 작품이다 했지만 남는 것 돌아오는 것은 쏟아지는 코피와 피로 누적, 잃어가는 건강, 멀어지는 가족들. 나의 시간을 올곧이 투자해서 얻은 것은 나는 염전밭의 노예보다 못한 대우를 받는다는 생각뿐입니다."

지난달 18일,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이하 한빛센터)에 들어온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 스태프의 제보 내용 중 일부다. 스태프 제보 내용이 기사화된 지 3주 동안 별다른 조처를 않던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뒤늦게 주 2회 휴차(촬영 없는 날) 보장 등을 약속했다.

한빛센터는 지난 9일 '아는 와이프' 제작사인 스튜디오드래곤과 면담한 결과를 10일 공개했다. 한빛센터는 △사업장 규모 근로자성 여부와 무관하게 모든 스태프에게 1주 5일, 1주 68시간 근로시간 제한을 위한 제작 가이드라인(1일 15시간 중 2시간 휴식 보장, 촬영 준비와 정리를 위한 주 3시간을 근로시간에 포함할 것) 제정 △드라마 제작 현장에 대한 한빛센터 조사 협조 2가지를 요구했다.

이에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아는 와이프'에 대해 주 2회 휴차(촬영 없는 날, 즉 촬영 일자를 주 5일로 하는 것) 보장, 촬영 종료 후 휴식시간 최소 8시간 이상 보장을 약속했다. 두 가지가 지켜지지 않을 경우 인원 충원을 통해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스튜디오드래곤 최진희 대표는 "68시간 노동시간을 지켜야 한다는 것에 동의하며, 실질적인 안을 마련하기 위해 내부 논의 중이다. 하반기에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등과 협의해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겠다"면서 "신뢰를 갖고 개선 과정을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하지만 한빛센터 측은 스태프의 제보가 공론화된 지 3주가량 별다른 움직임이 없던 점, 이전 '나의 아저씨'에서도 비슷한 문제제기가 있었으나 제작 환경이 여전히 개선되지 않은 점, 정의당 추혜선 의원실이 드라마 현장 노동시간 실태 폭로 기자회견을 연 당일(9일) 입장을 밝힌 점 등을 들어 '뒤늦은 조처'로 평가했다.


한빛센터 탁종열 소장은 "(스튜디오드래곤이 약속한) 이틀 휴차는 특별한 게 아니다. (다른 드라마들이) 보통 주 5일 촬영하는데, 이쪽은 주 6일도 하고 일주일 내내 하던 것을 바로잡겠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또 B팀을 어제(9일)서야 투입했다고 한다"며 "저희가 봤을 때는 형식적인, 면피성에 가까운 대책이다. '나의 아저씨' 제보 때 약속했던 개선 방안과 다른 게 별로 없다"고 말했다.

탁 소장은 "('아는 와이프' 스태프 제보) 기사가 7월 중순에 나갔는데 3주 동안 아무런 개선이 이뤄지지 않은 것을, 자기들(스튜디오드래곤)도 인정한다. 이제 촬영일수가 얼마 남지 않았다. 어제 추혜선 의원실 기자회견에서 '아는 와이프' 이야기도 나오지 않았나. 그래서 (늑장 조처를) 더 의심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드라마 제작 현장 노동실태 기자회견에서 정의당 추혜선 의원과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가 tvN '아는 와이프'의 촬영 일정을 공개했다. (사진=윤창원 기자)
또한 한빛센터는 스튜디오드래곤이 촬영 일지 공개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탁 소장은 "(스튜디오드래곤은) 스태프의 제보 내용이나, 어제 기자회견에서 나온 촬영시간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그러면서 촬영 일지를 준비해 왔는데 열람만 하게 하고 문서를 주지는 않았다. 저희는 이를 촬영 일지 공개 거부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한빛센터는 "CJ ENM이 제작사(스튜디오드래곤)에 책임을 떠넘길 것이 아니라 직접 근본적인 개선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관련 조처를 발표할 때까지 국가인권위원회 긴급 구제 신청, 제작 현장 방문, CJ ENM 대표의 국정감사 참고인 출석 추진 등 적극적인 감시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정의당 추혜선 의원과 희망연대노동조합 방송스태프지부는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드라마 현장의 촬영 일정을 공개했다. 이때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는 촬영시간을 기록한 16일 중 11일 동안 18시간 이상 촬영했고, 이 중 5일은 20시간을 초과했다. 최소 촬영시간이 12시간이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