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SPC 허희수 부사장 기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허영인 SPC 회장의 차남 허희수(41) 부사장이 국제 우편으로 액상 대마를 밀수해 흡연한 혐의로 기소됐다.

서울동부지검 강력범죄전담부(윤상호 부장검사)는 허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10일 구속기소 했다.

전달책 역할을 한 지인은 불구속기소 됐다.

SPC그룹은 허희수 부사장에 대해 "그룹 내 모든 보직에서 즉시 물러나도록 했으며, 향후 경영에서 영구히 배제하도록 조치했다"고 7일 밝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