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마약 혐의' SPC 허희수 부사장 기소


허영인 SPC 회장의 차남 허희수(41) 부사장이 국제 우편으로 액상 대마를 밀수해 흡연한 혐의로 기소됐다.

서울동부지검 강력범죄전담부(윤상호 부장검사)는 허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10일 구속기소 했다.

전달책 역할을 한 지인은 불구속기소 됐다.

SPC그룹은 허희수 부사장에 대해 "그룹 내 모든 보직에서 즉시 물러나도록 했으며, 향후 경영에서 영구히 배제하도록 조치했다"고 7일 밝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