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국인 단체 관광 '돌연' 중단… 시진핑 방북설 등장

- +

뉴스듣기
중국여행사에 오늘부터 내달 5일까지 어떤 단체여행도 중단 통보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금강산 해금강의 모습.(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북한이 돌연 외국인 단체여행객들을 받지 않겠다고 통보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엔 대북제재로 특별한 외화벌이 수단이 없는 북한이 여행 성수기철임에도 관광객들을 받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이 기간 동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방북할 것이라는 예상까지 조심스럽게 등장하고 있다.

중국의 북한전문 여행사인 INDPRK에는 북한 여행사들이 11일부터 내달 5일까지 어떠한 단체여행도 중단하겠다는 통지를 중국여행사들에 보냈다고 10일 밝혔다. 관광 중단의 이유로는 11일부터 20 여일 동안 평양 내 모든 호텔이 보수작업을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째인 9·9절을 앞두고 외국인 관광객수가 최고점을 찍을 시기에 내려진 명령이라는 점이 의미심장하다. 이렇게 되자 배이징 외교가 일각에서는 조만간 시진핑 주석이 방북하는 것 아니냐는 예상도 제기되고 있다.

다만 북한이 과거에도 여러 차례 걸쳐 자국 내 중요 행사가 열리거나 외국인의 자국내 관광을 원하지 않을 경우 가장 많이 쓰는 명분이 관광지 보수작업이어서 다른 이유가 있을 가능성도 배제하기 힘든 상황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