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예장통합총회 결정 환영"

- +

뉴스듣기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가 명성교회 목회세습에 대해 사실상 불가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가 환영입장을 밝혔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는 논평을 통해 "총회 재판국은 총회의 세습 불가에 대한 결의에 따라 그동안 잘못된 것들을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이번 사태는 김삼환 목사와 김하나 목사 그리고 일부 명성교회 교인들의 탐욕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며, "명성교회는 세습을 철회하고 김하나 목사는 사임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예장통합총회는 이번 총회에서 은퇴한 목사의 자녀는 세습이 가능하다는 헌법위원회의 해석을 무효화 시키고, 사실상 세습을 장려하는 헌법 개정안을 폐지하는 한편, 명성교회 세습이 적법하다고 결정한 재판국원 전원을 교체하는 등 사실상 명성교회 세습을 인정하지 않는 결의를 잇달아 내놨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