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제노바 교량붕괴 현장은 '그라운드 제로'"…참사 한달 추모식

- +

뉴스듣기
마타렐라 대통령 "조속하고, 투명한 재건은 우리의 의무"

이탈리아 제노바 모란디 교량의 붕괴 참사 1개월을 맞은 14일(현지시간) 사고 현장에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사람들이 모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43명의 목숨을 앗아간 이탈리아 제노바의 고가교량 붕괴 사고 참사가 발생한 지 1개월을 맞아 14일(현지시간) 사고 현장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행사가 열렸다.

1개월 전 모란디 다리가 무너진 시각인 오전 11시36분, 제노바의 상점들은 모두 문을 닫고, 택시와 버스 등 교통수단은 운행을 중단한 가운데 거리의 사람들도 모두 하던 일을 멈추고 묵념하며 희생자들에게 애도를 표현했다.

세르지오 마타렐라 대통령은 이날 발행된 일간 라 스탐파 등과 인터뷰에서 "제노바는 단지 위로의 말뿐 아니라, 구체적인 결정과 행동을 기다리고 있다"며 "용납할 수 없는 비극이 닥친 제노바를 재건하는 것은 우리의 의무"라고 역설했다.

대통령은 이어 "재건 작업은 빠르고, 투명하게, 최대한 만족할 만한 수준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이에 앞서 13일 모란디 교량 붕괴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 수백명에게 세금 면제를 비롯해 재정적인 지원을 제공하고, 이탈리아 전역의 사회간접자본(SOC)의 안전을 점검하는 도로 안전 전담 기구 설립을 주된 내용으로 하는 법령을 승인했다.


또, 이번 사고 수습의 주무부처인 건설교통부의 다닐로 토니넬리 장관은 붕괴한 교량의 재건 책임을 맡을 감독관을 2주 내로 임명할 것이라고 밝혀, 조만간 재건 작업이 본격화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런 가운데, 제노바를 주도로 하는 리구리아 주의 조반니 토니 주지사는 이날 추모식에서 "왜 이런 참사가 일어났는지를 밝힘으로써 정의를 구현하는 것이 최우선 순위"라며 모란디 교량의 붕괴 원인을 밝혀, 책임자를 처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토니 주지사는 또한 도시의 동과 서를 잇는 모란디 다리의 붕괴로 심각한 교통난을 겪고 있는 제노바를 조속히 정상화시키기 위해서는 하루 빨리 재건이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며, 주 당국이 제시한 재건 계획을 중앙 정부가 지지해줄 것을 촉구했다.

리구리아 주는 제노바 출신의 세계적인 건축가 렌초 피아노가 설계한 재건안을 최근 발표하고, 모란디 교량의 부실 관리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는 '아우토스트라데 페르 리탈리아'(이하 아우토스트라데)를 포함한 업체들에 재건 작업을 맡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사고 직후 이탈리아 전체 고속도로의 절반에 가까운 구간의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아우토스트라데로부터 고속도로 운영권 회수에 나선 이탈리아 정부는 사고의 책임이 있는 회사에 재건 작업을 맡길 수 없다며 주 정부의 계획에 제공을 건 상황이다.

한편, 마르코 부치 제노바 시장은 이날 추모식에서 붕괴한 모란디 교량의 잔해를 17년 전 9·11 테러 당시 무너져내린 뉴욕의 옛 세계무역센터(WTC) 자리인 '그라운드 제로'에 비교해 눈길을 끌었다.

부치 시장은 "모란디 다리의 붕괴는 제노바 시민들에게는 끔찍한 비극"이라며 "재난을 딛고 다시 일어선 뉴욕의 '그라운드 제로'처럼 제노바도 불행에 무릎을 꿇지 않고, 전보다 더 강하고, 위대한 도시로 재탄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