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양-다롄 전세기 운항…中리잔수 방북 후 북중밀착 가속

- +

뉴스듣기
평양-다롄 노선 12년 만에 재개…청두·시안 노선도 재개 전망
북한의 정권수립 70주년인 9·9절에 중국이 최고위급 지도자들을 동원해 이례적으로 대대적인 축하를 보내며 북·중 우호 관계를 대외에 과시한 가운데 북한이 평양과 다롄(大連) 노선의 전세기 운항을 12년 만에 재개했다.

15일 중국 현지 여행업계 등에 따르면, 북한 고려항공 JS821편은 지난 13일 오후 3시 10분 다롄국제공항에 도착해 1시간 뒤 67명의 승객을 태우고 평양으로 돌아갔다.

북한 고려항공은 2006년 11월 22일 첫 평양-다롄 노선 전세기를 띄운 뒤 약 12년 만에 이 노선의 운항을 재개했다.


평양-다롄 노선은 매주 목요일과 일요일 두 차례 운항하며, 중국인 관광객들은 여행사를 통해 단체여행 상품과 함께 항공권을 예매하는 방식으로 해당 노선을 이용할 수 있다.

중국이 북 중간 신규 노선의 재개를 허용한 것은 북·중 밀착을 통해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 역할론을 강조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특히 9·9절 기념식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로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방문한 직후 전세기 운항이 재개되면서 북한 측의 요청에 따른 후속 조치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은 올해 5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방중 이후 쓰촨(四川) 성 청두(成都)와 산시(陝西) 성 시안(西安)에 고려항공 전세기를 운항을 허가했다가 취소한 바 있다.

당시 중국은 북한에 대해 빗장을 여는 완화 제스처를 보내다가 미국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전에는 대북제재를 풀어서는 안 된다는 강력한 입장을 개진하자 관련 조치를 중단했다.

중국 여행업계 관계자는 "김 국무위원장이 지난 5월 전용기를 이용해 다롄에 방문한 뒤 고려항공의 다롄 노선 신규 취항이 논의됐을 것이란 소문이 있었다"면서 "중국이 9·9절에 방북한 리 상무위원장에게 개별 연회까지 열며 극진한 대접을 한 북한에 성의 표시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다롄에 이어 지난 6월과 7월에 취소된 청두, 시안 노선의 운항도 재개될 수 있다"면서 "북한은 여행상품과 연계한 항공권 판매를 통해 외화 수익을 증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고려항공은 평양과 중국 베이징·선양(瀋陽)·상하이(上海) 지역을 각각 오가는 정기노선을 운항 중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