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야구 희망 되살린 노경은과 롯데의 집중력

- +

뉴스듣기

롯데 노경은 (사진 제공=롯데 자이언츠)

노경은이 눈부신 호투를 펼쳤고 고비 때마다 번즈의 공수 집중력이 빛을 발했다. 전준우의 호쾌한 스윙은 롯데 자이언츠의 가을야구 희망을 되살렸다.

롯데는 11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원정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한 선발 노경은과 전준우의 8회 쐐기 투런홈런을 앞세워 4대0으로 승리했다.

롯데로서는 벼랑 끝에서 올린 값진 1승이었다. 만약 KIA가 이겼다면 남은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포스트시즌 진출의 마지노선인 5위를 확정지을 수 있었다.


롯데는 가을야구 진출의 희망을 이어갔다. 12일과 13일로 예정된 남은 광주 2경기를 모두 승리하면 KIA를 제치고 5위를 차지하게 된다. 현재 5위는 KIA(69승73패)로 6위로 올라선 롯데(67승72패2무)에 0.5경기차 앞서있다.

KIA는 와일드카드 결정전 진출을 확정짓기 위해 에이스 헥터를 선발투수로 내보냈다. 양팀 선발의 이름값만 놓고 보면 KIA의 우위가 점쳐졌다.

하지만 노경은은 변화구 위주의 노련한 투구로 KIA 타선을 꽁꽁 묶었다. 그 사이 롯데가 선취점을 뽑았다. 안중열이 3회초 1사 후 2루타를 쳤고 이어 민병헌이 적시타를 때렸다.

1점차 살얼음판 리드의 팽팽한 긴장감은 8회에 깨졌다. 롯데의 선두타자 번즈가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로 출루했다. 안중열의 번트 때는 헥터가 과감한 3루 송구를 선택했고 타이밍상 아웃이었다. 하지만 번즈는 절묘한 슬라이딩으로 태그를 피했다.

계속된 득점권 기회에서 민병헌이 중전 적시타를 터뜨렸다. 손아섭이 병살타로 물러났지만 전준우가 쐐기 투런홈런을 쏘아올려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전반적으로 양팀 선수들의 수비 집중력이 좋았다. KIA는 유격수 김선빈을 앞세워 안정된 수비를 자랑했다. 무엇보다 번즈의 2루 수비가 빛났다. 절묘한 위치 선정으로 고비 때마다 호수비를 펼쳐 KIA 공격의 맥을 끊었다.

KIA 선발 헥터는 7⅔이닝 4실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타선의 침묵으로 시즌 10패(11승)를 기록했다.

한편, 두산 베어스는 SK 와이번스와 잠실 홈경기에서 8대3으로 승리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