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블루홀 '에어(A:IR)' 한국 퍼블리싱 맡는다

- +

뉴스듣기

카카오게임즈 조계현(왼쪽) 대표와 블루홀 김효섭 대표가 '에어(A:IR)' 퍼블리싱 계약 체결 조인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는 12일 블루홀이 개발 중인 블록버스터 MMORPG '에어(A:IR – Ascent: Infinite Realm)'의 한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에어'는 진화된 기계문명과 마법이 공존하는 스팀펑크(steampunk)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PC 온라인 MMORPG로, 다양한 비행선과 탈 것을 이용한 RvR(진영 대 진영)과 공중 전투 등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시하며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도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카카오게임즈와 블루홀은 이번 ‘에어'의 한국 퍼블리싱 계약으로 지난 2016년 북미-유럽 퍼블리싱 계약에 이어 국내와 글로벌 시장 모두에서 협력 관계를 이루게 됐으며, 앞으로 ‘에어’의 성공적인 개발과 안정적인 운영 및 서비스를 통해 공동의 성장을 이뤄 나가기로 다짐했다고 전했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세계 최고 수준의 PC온라인게임 개발 및 흥행 능력을 입증한 블루홀과 다시 한번 힘을 합친 만큼, ‘에어’를 통해 게이머들에게 재밌고 즐거운 게임, 만족할만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전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이번 계약으로 국내 시장에서 또 하나의 대형 PC 온라인 게임 서비스를 맡으며 포트폴리오의 안정감을 한층 더했으며, 북미-유럽 지역과 연계해 더욱 효율적이며 장기적인 흥행 전략을 수립하고 게임의 성공 가능성을 높여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블루홀 역시 풍부한 성공 경험을 보유한 카카오게임즈와 함께 함으로써 게임 개발에 더욱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으며, 앞으로 ‘테라', ‘배틀그라운드' 에 이은 또 하나의 대작을 세상에 선보인다는 각오다.

김효섭 블루홀 대표는 "’테라’와 ‘배틀그라운드’를 만든 블루홀의 개발력과 카카오게임즈의 풍부한 게임서비스 경험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에어’를 유저들의 큰 기대에 부응하는 게임으로 선보이도록 최대의 개발 역량을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블루홀은 지난해 11월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에어'를 공개 한 바 있다. 12월에는 클로즈베타테스트(CBT)를 진행한 이후 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계열사 펍지(PUBG)의 '배틀그라운드'에 이어 글로벌 히트작이 될지 주목된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