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직원 평균 연봉 1억원 육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금융감독원의 직원 1인당 평균 연봉이 1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이 12일 금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 공개됐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금감원 직원 1인당 평균 보수는 9590만6000원이었다. 전년 9697만7000원에 비해 107만1000원(1.1%) 감소한 것이다.

평균 보수는 기본급이 5416만9000원이었고 고정수당이 2754만9000원, 기타 성과상여금 572만7000원, 실적수당 576만원, 급여성 복리후생비가 270만1000원이었다.


임원들 중 금감원장의 지난해 보수는 3억579만2000원이었다. 기본급 1억9623만5000원에 성과급 1억596만7000원, 급여성 복리비 359만원 등이었다.

부원장 4명의 평균보수는 2억4459만7000원으로 기본급 1억5698만8000원, 성과급 8477만4000원, 급여성 복리비 283만5000원이었다.

부원장보 8명의 평균보수는 2억2296만4000원으로 기본급 1억4129만2000원, 성과급 7629만8000원, 급여성 복리비 537만4000원 등이었다.

감사는 2억4436만2000원을 받았다. 기본급 1억5698만8000원에 성과급 8477만4000원, 급여성 복리비 260만원이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