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슬포럼' 비슬산 지역 역사 문화 활용방안 논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비슬포럼은 11일 DGIST에서 ‘비슬밸리 지역 문화유산과 창달Ⅱ’을 주제로 제14회 비슬포럼을 개최했다
비슬포럼은 11일 DGIST R1 국제회의장에서 '비슬밸리 지역 문화유산과 창달Ⅱ'을 주제로 제14회 비슬포럼을 개최하고 비슬산 지역의 역사와 문화 자원의 활용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열린 포럼에서는 경북대 이상규 명예교수가 '곽재우 장군 연관 문화유산 활용 방안'을 주제로, 계명대 황재범 교수가 '부해리 선교사 연관 문화유산 활용'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경북대 이상규 명예교수는 임진왜란 당시 비슬밸리 지역에서 활약한 곽재우 장군을 기리기 위해 ▲대구시 달성군 현풍면 인근 낙동강변을 따라 치러진 방어 전투, ▲곽재우 장군 휘하 노사예, 노사상, 정순, 김면, 황응남 등의 의병과 왜병 간의 일대 전투, ▲강물을 따라 흘러내리는 꽃불놀이 등을 복원해 관련 문화 콘텐츠 제작을 제안했다.

계명대 황재범 교수는 '대구경북근대화 가상 박물관'을 건립해 근대화 관련 정보 제공뿐만 아니라 100여년 전의 가옥과 교통 시설 등을 재현하고 VR(가상현실) 프로그램과 접목시켜 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것을 제의했다.

또한, 현풍 박석진 나루터 자리에 근대화 마을을 조성하고 다양한 근대 물품들을 전시해 우리나라 전통사회의 일면을 전시하는 영화세트장을 건설해 대구경북을 대표할 수 있는 관광 명소로 육성할 것을 제안했다.

비슬포럼 의장인 김주한 국립대구과학관장은 "지금까지 비슬포럼에서는 산업과 경제를 중심으로 비슬밸리 지역의 투자 유치, 일자리 창조 등의 이슈를 다뤄왔다"며 "대구테크노폴리스 주민들의 삶과 밀접한 문화 이슈를 심도있게 논의하며 비슬밸리 지역을 발전시킬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