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에 타격 줄 조치 많아" 경고…G20회의때 미중 정상회담 추진

- +

뉴스듣기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료사진
미·중 무역전쟁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정상회담이 추진되고 있어 무역전쟁의 출구를 찾을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중국 경제에 더 큰 타격을 줄 수 있는 조치는 많이 있다"며 미·중 무역전쟁을 지속할 방침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미국의 고율 관세 정책이 중국에 큰 영향을 미쳤다"며 "중국 경제는 아주 상당히 침체했고, 내가 하고자 한다면 할 게 많다"면서 "중국은 협상 테이블로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중국이 협상을 바라지만, 아직 준비되지 않은 것 같다"면서 "중국에 그렇게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다음달말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미중 정상회담이 추진되고 있어 주목된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 CNBC방송에 출연해 아르헨티나 G20 정상회의 기간에 미·중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커들로 위원장은 "두 정상은 논의할 것들이 많다"면서 "그러나 회담 개최가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아르헨티나 G20 정상회의는 오는 11월 30일~12월 1일 이틀간 열린다.

앞서 커들로 위원장은 지난 2일 워싱턴DC에서 열린 한 콘퍼런스에서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중 무역협상의 재개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이날 복수의 양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정부가 최근 중국 정부에 정상회담 추진 결정을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지난달 2천억 달어치러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는 '2차 관세전쟁'에 나섰으며, 이에 맞서 중국은 미국산 제품 600억 달러어치에 보복 관세를 선언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