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수입철강에 세이프가드 도입키로…"한국·중국산 수입 차단"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유럽연합(EU)에 이어 캐나다도 외국산 철강제품에 대한 긴급수입제한조치(세이프가드)를 도입하기로 했다.

오는 25일부터 할당량을 초과하는 제품에 고율관세가 부과되면서 한국과 중국 철강 업계에 영향이 미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캐나다 연방 재정부는 11일(현지시간) 과거 통상적이던 양을 초과해 철강을 수출하는 교역 상대방에게 오는 25일부터 25% 관세를 물리기로 했다.


부과 기간은 일단 200일이며 수입규제를 받게되는 철강품목은 중강판, 콘크리트 보강용 철근, 에너지 관 제품, 열연강판 등 7가지다.

캐나다 정부는 이들 품목의 지난 3년간 평균 수입량을 근거로 일정 규모의 할당량(쿼터)을 설정한 뒤 이를 초과하는 제품에 2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재정부는 "철강 제품의 과도한 수입 때문에 캐나다 생산자와 노동자가 받는 부담을 덜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로이터통신은 미국 진입이 차단된 철강 수출업자들이 새 시장을 모색하면서 캐나다의 철강 수입량이 증가할 가능성을 차단하려는 조치라고 분석했다.

특히 캐나다가 중국산을 비롯한 값싼 철강제품이 미국으로 들어가는 우회수출 통로가 되고 있다는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우려를 해소시키기 위한 조치라는 관측이다.

이번 조치에 따라 중국과 한국의 철강제품이 캐나다 시장에서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앞서 EU는 지난 7월 과잉생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유럽의 철강 생산자 보호를 위해 지난 2015~2017년 평균 수입물량의 100%를 넘는 물량에 25% 관세를 부과하는 세이프가드 조치를 내렸다.

한편, 한국은 미국으로부터 철강 고율관세를 면제받는 대가로 과거 3년 대미 수출 평균량의 30%를 줄이기로 미국과 지난 3월 합의한 바 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