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태풍 피해복구비 16억원 긴급지원

- +

뉴스듣기

경북교육청 전경(CBS자료사진)
경상북도교육청은 태풍 '콩레이' 피해를 입은 영덕지역 학교시설물 복구를 위해 예비비 15억7천442만 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복구비는 강구초교에 2억3천438만 원, 강구중에 2억7천148만 원, 강구정보고에 10억6천956만 원이 각각 지원되며 교실 바닥 교체와 내부도색, 뻘청소, 담장과 인조잔디 철거 등에 사용된다.

경북교육청은 보수가 더 필요한 시설이나 교체가 필요한 교구 등에 대해서는 예비비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