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브럼스 신임 주한미군 사령관, 미 의회 인준 마무리…11월 부임 전망

- +

뉴스듣기
빈센트 브룩스 주한 미군 사령관 겸 한미연합군사령관의 후임인 로버트 에이브럼스(57·대장) 사령관 지명자에 대한 미 의회 인준이 마무리됐다.

미 상원은 11일(현지시간) 본회의를 열어 에이브럼스 주한 미군 사령관 지명자에 대한 인준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전날 상원 군사위 전체회의에서도 인준안이 만장일치로 의결돼 본회의로 넘겨졌다.

에이브럼스 지명자의 부임 시기는 인수인계 절차 등을 감안할 때 오는 11월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에이브럼스 지명자는 앞서 지난달 25일 상원 군사위 인준 청문회에서 "북한은 여전히 상당한 군사적 능력을 갖고 있으며, 주한미군 철수는 상당한 수준의 전략적 위험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 2016년 4월 취임해 지난 2년여간 재임해온 현 브룩스 주한 미군 사령관은 내년 초 퇴임을 앞둔 폴 셀바 현 합참 차장(공군 대장) 후임 등으로 거론되고 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