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김정은 만나 납치문제 조기 해결 이뤄낼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아베 신조 일본총리 (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과) 상호불신의 껍질을 깨고 김정은 위원장과 직접 마주 보고 (일본인) 납치문제의 조기 해결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12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교도통신의 회원사 편집국장 회의에서 한 강연에서 "북한의 납치, 핵·미사일 문제를 해결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 정상화를 목표로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베 총리는 또한 자신이 추진하는 개헌과 관련해 "미래는 누구로부터 얻어지는 것이 아닌 만큼 본인 스스로 열어가야 한다"며 "이에 대한 국민적 기운을 헌법 개정 논의를 통해 높이고 싶다"고 강조했다.

앞서 그는 헌법 9조에 자위대 존재 근거를 명기하는 방안을 추진, 올 가을 국회에 개헌안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베 총리는 강연에서 중일 관계를 강조하며 "정상 간의 왕래를 이어가면서 모든 분야에서 양국 국민의 교류를 확대, 중일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러일 관계를 확실히 구축해 가겠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