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우울증 치료효과 극대화 길 발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DGIST 뇌·인지과학전공 오용석 교수(왼쪽 앞)와 연구팀
DGIST 뇌·인지과학전공 오용석 교수팀이 항우울제의 효능에 관여하는 근원적인 신경회로 메커니즘을 규명해 우울증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우울증의 치료를 위해서는 세로토닌계 항우울제가 가장 광범위하게 처방되고 있지만, 높은 약물저항성, 다양한 부작용, 치료효과 지연 등과 같은 여러 약점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치료효과의 지연현상은 단순히 세로토닌의 양이 효능을 좌우하는 것이 아니라, 감정조절 신경회로의 근본적인 활성변화를 유도함으로써 효능을 나타낼 것이라는 것을 암시해 왔다. 하지만 이와 관련한 메커니즘은 아직 잘 알려져 있지 않았다.

오용석 교수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해마 신경회로를 구성하는 모시세포가 항우울제의 단기투여가 아닌 장기투여 조건에서만 활성이 증가한다는 것과, 이러한 약물에 의한 신경회로의 가소성 변화가 항우울제의 직접적인 효능에 필수적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DGIST 뇌·인지과학전공 오용석 교수는 "이번 메커니니즘 발견은 기존 치료약물의 단점을 극복한 높은 약물순응도와 속성-차세대 항우울제 개발을 위한 중요한 단서를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 최고수준의 정신의학 학술지인 '분자정신의학지' 온라인 판에 게재되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