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사회 日, 정년 65세에서 70세로 연장 추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日정부,70세까지 고용 '노력' 의무화한 뒤 정년연장 의무화

(사진=자료사진)
일본정부가 희망할 경우 70세까지 일할 수 있도록 하는 '고령자 고용안정법' 개정안의 주요 내용을 확정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6일 보도했다.


개정안은 기업이 선택할 수 있는 방안으로 70세까지 정년을 연장하는 것뿐만 아니라 다른 기업으로의 재취업 지원과 창업지원도 촉구하기로 했다.

또 기업은 이를 노력의 의무로 임해야 한다는 것이다.

개정안은 전날 총리관저에서 열린 미래투자회의에서 제시됐으며 오는 2020년 정기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현행 고령자 고용안정법은 희망자 전원에 대해 65세까지 고용을 의무화하고 선택할 수 있는 방안으로 정년 연장이나 폐지, 계약사원 등으로의 재고용 등을 제시하고 있다.

개정안은 여기에 더해 창업지원과 타 기업으로의 재취업 지원, 프리랜서로 일하기 위한 자금제공, 비영리단체 활동 등에 대한 자금제공 등 7개 방안을 선택지로 포함했다.

일본 정부는 당초 일률적으로 정년을 70세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고려했으나 기업부담이 증가할 것이라는 우려에 따라 노력의 의무로 대체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그러나 앞으로 정년연장이 의무화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와관련해 일본 정부가 일단 고령자에 대한 취업기회의 확보를 기업의 노력의무로 규정하고 이후 실태를 검증해 70세까지 계속 고용의 의무화를 검토하는 2단계 방식을 취할 것으로 전망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