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폭행치사 혐의' 전 김포시의회 의장 영구제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민주당 경기도당, 16일 윤리심판위원회 열어

김포시의회 의장 A(55)씨 (사진=A씨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16일 윤리심판위원회를 열고 아내 폭행치사 혐의로 검거된 전 김포시의회 의장 A(55)씨를 영구제명 결정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4시 57분쯤 경기도 김포시 자택에서 아내 B(53) 씨를 주먹과 발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낮에 집에서 B씨와 술을 마시던 중 말다툼을 하다 B씨를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 씨는 B씨가 정신을 잃자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구급대가 출동했을 때 B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구급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이날 오후 5시 15분쯤 B씨의 몸에서 멍 자국이 다수 발견되자 A씨를 추궁해 폭행 사실을 확인하고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A 전 김포시의회 의장에 대해 살인죄 적용도 검토하고 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