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욱 "'타다 반대'분신 택시기사 조의…상생 가능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다시는 이런 비극 없도록 대화…타다 운전자‧승객 위협은 단호히 대응할 것"

(사진=타다 홈페이지 캡처)
'타다' 운영을 맡고 있는 VCNC 박재욱 대표가 16일 타다 등을 반대하며 분신 사망한 택시 기사에 조의를 표명했다.

박 대표는 "타다는 택시와 상생할 수 있다"며 "혁신의 길을 계속 찾고 더 많이 대화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 "극단적인 선택을 하신 택시 기사님께 조의를 표하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어르신이었고, 우리 이웃의 아버지였던 분이다. 다시는 이런 비극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어 "타다는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택시와의 상생으로 지속가능하다"며 "기존 산업과 함께 이동서비스를 고급화해서 함께 수입을 늘리고, 도시 전체의 이동을 더 행복하게 만드려는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기존 산업과 새로운 산업이 같이 갈 수 있는 혁신의 길을 계속 찾겠다"며 "다시는 이런 비극이 없도록, 함께 살아가는 분들이 더 행복해질 수 있도록 사회 전반의 관계자들과 더 많이 대화하고 지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그러면서도 타다를 둘러싼 논란이 폭력으로 비화될 경우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는 "어제 퇴근 무렵에, 시위가 끝난 후 귀가하시던 택시 기사님들이 타다 차량의 안전을 위협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타다의 최우선 가치는 사용자와 드라이버의 안전"이라며 "어떠한 경우에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으며 저희 드라이버와 승객에 대한 위협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했다.

박 대표는 특히 "사람들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이동을 선택할 권리가 있고 사용자들은 다양한 선택지 중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서비스를 선택할 것"이라며 "이런 다양한 선택권이 보장될 때, 혁신이 가능하고, 기존산업과 새로운 산업이 함께 더 크게 발전하는 계기를 맞는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사진=박재욱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하 박재욱 대표의 페이스북 글 전문

어제 서울개인택시조합의 타다 반대 시위가 있었습니다.
시위 전에 극단적인 선택을 하신 택시 기사님께 조의를 표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어르신이었고, 우리 이웃의 아버지였던 분입니다. 다시는 이런 비극이 없어야 합니다.

여러가지 생각이 듭니다.

타다는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택시와의 상생으로 지속가능합니다. 특히 지난 월요일부터 이동의 기준을 높이는데 동의하는 택시 드라이버들과 함께 하는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기존 산업과 함께 이동서비스를 고급화해서 함께 수입을 늘리고, 도시 전체의 이동을 더 행복하게 만드려는 목적입니다. 타다 프리미엄은 지난 6개월간 타다 베이직이 겪은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법인차량 사용자, 개인차량 사용자, 밀레니얼 세대 등의 새로운 이동시장에서 새로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플랫폼입니다.


어제 퇴근 무렵에, 시위가 끝난 후 귀가하시던 택시 기사님들이 타다 차량의 안전을 위협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타다의 최우선 가치는 사용자와 드라이버의 안전입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으며 저희 드라이버와 승객에 대한 위협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하겠습니다.

새로운 혁신은 다양한 선택권이 보장될 때 가능합니다. 사람들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이동을 선택할 권리가 있습니다. 사용자들은 다양한 선택지 중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서비스를 선택할 것입니다. 저는 이러한 다양한 선택권이 보장될 때, 혁신이 가능하고, 기존산업과 새로운 산업이 함께 더 크게 발전하는 계기를 맞는다고 확신합니다.

도시의 삶이 변화하고 문화가 변화하고 이동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변화를 부정하고 거부하는 분들을 어떻게 더 잘 설득할 수 있을까요.

타다는 '이동의 기본'을 추구합니다. 현대인들은 하루 약 2시간 정도의 시간을 이동을 하며 보냅니다. 사용자들이 그 시간 동안 좀 더 편안하고, 안전하고, 정직한 서비스를 받도록 만드는 것이 저희의 미션입니다. 우리의 목표는 기존의 인프라와 협력하고 더 큰 시장을 창출해내는 것이고요.

기존 산업과 새로운 산업이 같이 갈 수 있는 혁신의 길을 계속 찾겠습니다. 다시는 이런 비극이 없도록, 함께 살아가는 분들이 더 행복해질 수 있도록 사회 전반의 관계자들과 더 많이 대화하겠습니다. 지치지 않겠습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