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과노동 드라마 제작 환경 개선하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한빛센터·스태프노조 등, 16일 CJ ENM 앞 드라마 노동환경 개선 촉구 플래시몹

방송스태프노조, 언론노조, 한빛센터 등 관계자들이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CJ ENM 사옥 앞에서 ‘아스달 연대기’ 문제해결 및 고 이한빛 PD 사건 재발 방지 약속 이행 촉구 플래시몹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12시간 일하고 12시간 쉬자.'

고(故) 이한빛 PD 사건 재발 방지 약속을 이행하고 이를 통해 최소한의 시간만큼은 쉴 수 있는 노동환경을 보장해달라며 방송스태프들이 목소리를 높였다.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이하 한빛센터),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이하 방송스태프지부), 언론노조 등은 16일 정오 서울 상암동 CJ ENM 앞에서 'CJ ENM 재발방지 약속 이행 촉구' 플래시 몹을 통해 CJ ENM이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20여 명의 플래시 몹 참가자들은 '12시간 쉬고 12시간 일하자'와 'CJ ENM은 재발방지대책 약속 이행하라'는 슬로건이 적힌 피켓을 걸고 촬영, 조명, 미술 등 방송스태프로 분해 열악한 드라마 제작 환경이 개선되길 요구했다. 당초 CJ ENM 사옥 로비에서 진행하려 했으나, 사측 관계자와의 실랑이 끝에 정문 앞에서 진행했다.

방송스태프노조, 언론노조, 한빛센터 등 관계자들이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CJ ENM 사옥에서 ‘아스달 연대기’ 문제해결 및 고 이한빛 PD 사건 재발 방지 약속 이행 촉구 기습 플래시몹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한빛센터는 지난 4월 10일부터 한 달 넘게 기자회견과 릴레이 1인 시위를 이어가며 외부 제작 스태프의 적절한 근로시간 및 보상 원칙 확립, 스태프협의체 운영 등 제작 현장의 원활한 소통을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 등 CJ ENM이 약속했던 바를 지키라고 요구하고 있다.

한빛센터는 CJ ENM과 대화를 통해 구체적으로 드라마 현장을 어떤 방식으로 개선할지에 대한 내용을 논의하길 바라고 있다.

CJ ENM 측은 "드라마 제작 환경 개선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라며 "소통이 단절된 건 아니고 조율 중이다"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