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중재법원, 삼성중공업에 2천억원대 배상 지급 명령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삼성중공업은 16일 공시를 통해 영국 중재법원으로부터 Ensco Global IV社에게 총 1.8억 달러(2천1백46억원) 규모의 손해배상금 지급 명령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007년 미국 선사인 Pride(現 Ensco)와 드릴십 1척(DS-5)에 대한 선박건조계약(계약가 6.4억불)을 체결해 2011년 인도했으며, 브라질 Petrobras International Braspetro(이하 Petrobras)는 2011년 Pride와 해당 드릴십에 대해 5년 용선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지난 2016년 Petrobras는 삼성중공업이 드릴십(DS-5) 건조계약 체결 과정에서 중개인에게 지급한 중개수수료 일부가 부정 사용되었고 Pride가 이를 인지하였다고 주장하며, Ensco(舊 Pride)와의 용선계약을 취소했다.

Ensco는 용선계약 취소에 대해 삼성중공업의 책임을 주장하며 중재를 신청하였고, 이번에 삼성중공업의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하는 중재 결정이 내려진 것이다.

삼성중공업은 공시에서 "중재 재판부는 핵심관련자의 증언을 배제한 채 제한적인 사실관계만으로 Ensco의 손해배상 청구를 인정했다"며, "Ensco가 삼성중공업의 중개수수료 지급 과정에 깊이 관여한 당사자이며, 법리적으로도 관련 권리를 관계사에 모두 이전해 손해배상 청구 자격이 없다고 판단되기 때문에 영국 고등법원에 항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중개수수료와 관련해 현재 미국 법무부가 조사 중이며 조사 결과에 따라 사실관계가 달라질 수 있고, 이번 중재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