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진압 지지" 중화권 아이돌은 왜 단결했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노컷 딥이슈] 중국 본토 넘어 대만·홍콩 출신까지 '친중국' 입장 표명
"개인활동과 수익 고려한 결정…中 이해관계와 반대될 수 없어"
"침묵 지키면 된다? 분명한 입장 취하라는 검증과 압력 작용"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 WayV 루카스, 갓세븐 잭슨. (사진=자료사진, 각 소속사 제공)
국내 아이돌 그룹으로 활동 중인 중화권 멤버들이 일제히 홍콩 시위 진압을 지지하고 나섰다. 홍콩 경찰의 폭력적인 시위대 진압이 연일 국제적인 비난을 사고 있는 가운데 이들만은 전혀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중국 본토 출신인 아이돌 그룹 멤버들은 최근 중국 SNS 공식 계정에 잇달아 '나는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 홍콩이 부끄럽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프리스틴 주결경, 세븐틴 디에잇·준, 에프엑스 빅토리아, 우주소녀 성소·미기·선의 등이다. 엑소 레이 또한 다른 SNS 계정에 동일한 입장을 표명했다.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 역시 국적은 대만이지만 홍콩 경찰 지지에 뜻을 모았다.

오성홍기로 '하나의 중국'을 내세워 중국에 힘을 싣는 움직임도 거세다. '하나의 중국'은 중국 대륙과 홍콩, 마카오, 대만이 나뉠 수 없는 하나이고 따라서 합법적인 중국의 정부는 중화인민공화국이라는 원칙이다.

홍콩경찰을 지지하며 반중국시위를 반대하는 빅토리아, 레이, 주결경, 세븐틴 디에잇·준, 우주소녀 성소·미기·선의 등은 물론이고, 중국 본토 출신인 (여자)아이들 우기, 펜타곤 옌안, NCT 중국팀인 WayV 윈윈·쿤·샤오쥔 등이 여기에 참여했다.

뿐만 아니다. 대만 출신 라이관린, 독일로 귀화한 대만 출신 WayV 양양 등도 오성홍기 게시물을 올렸다. 홍콩 출신인 갓세븐 잭슨, WayV 루카스, 마카오 출신인 WayV 헨드리 등도 예외는 아니었다.

앞서 중국 유명 연예인들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키지 않은 광고 브랜드들에 대해 보이콧을 선언하기도 했다. 이들 브랜드가 홍콩과 대만을 '중국'에 함께 표기하지 않고, 따로 표기했다는 이유에서였다. 배우 양미, 그룹 TFBOYS 멤버 이양천새, 세계적 모델 리우웬 등이 각기 광고 계약을 맺은 명품 브랜드들에 성명문을 올려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레이 역시 12~13일 양일에 걸쳐 켈빈클라인과 삼성에 계약 해지를 알렸다.

성명문에는 '중국과 관련해 지역과 국가 구분이 모호해 하나의 중국을 지지하는 입장에서 공식적으로 계약 해지를 발표한다', '앞으로 홍보대사, 광고모델하는 브랜드가 관련 논란을 일으키게 된다면 위약금을 무릅쓰고서라도 계약을 해지할 것' 등의 강경한 입장이 담겼다.


보이콧 대상이 된 브랜드 중 대다수는 이들에게 사과를 전했다.

중국 본토를 넘어 대만·홍콩 출신 멤버들까지 중국을 지지하고 나선 이유는 이들의 활동과 긴밀하게 연결된다. 홍콩이나 대만보다 중국 시장이 압도적으로 크고, 만약 제대로 입장 표명이 이뤄지지 않으면 향후 활동이 어려워지는 등 수익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하재근 문화평론가는 "중국 시장을 의식한 입장 표명일 확률이 높다. 한국 아이돌 그룹에 속해 있어도 중국 개인활동 수익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연예인 입장에서는 중국 이해관계에 반대되는 주장을 하면 중국 활동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판단했으리라 본다"고 이야기했다.

중국 활동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명백한 지지 표명 외에 다른 길도 마땅치 않다. 한류 중심인 케이팝 아이돌 그룹에 대한 주목도가 높고, 이제 '침묵'을 선택하기에는 사태가 너무 커진 탓이다.

한 연예 기획사 관계자는 "찬성 말고 침묵을 선택할 수도 있겠지만 일단 중국 연예인들의 활동은 자신이 선택한 정치적 입장과 떼려야 뗄 수 없다. 이럴 때 분명한 입장을 취하지 않으면 현지 팬들의 비난은 물론이고 중국에서도 알게 모르게 활동을 꺼리는 분위기가 생길 수 있다. 케이팝 아이돌 그룹의 중화권 멤버도 그런 검증과 압력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