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내년 예산에 소재·부품·장비 관련 2조원 이상 반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해 내년도 예산안에 핵심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를 위한 예산을 2조원 이상 반영하고, 중소기업 연구개발(R&A)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책 민관정 협의회를 마친 뒤 브리핑에서 "다음달 3일 국회에 제출할 에산안에 소재·부품 관련 예산 규모는 총액 2조원 이상 반영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관련 예산을 1조원 가량 순증하겠다던 기존 방침을 보다 강화한 것이다.


홍 부총리는 "과거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의지가 굉장히 있었는데도 번번이 잘 진행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있어 이번에는 항구적 대책의 일환, 자립화를 확실하게 해나가자는 장치의 일환으로 관련 예산의 착실하고 안정적인 확보 방안을 강구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기금을 만든다거나 특별회계를 만들어 관련 예산을 담는 방안 등 여러 대안을 예산당국이 검토 중"이라며 "다음주 최종 방안이 마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52시간 노동시간 상한제 완화 논란에 대해서는 "기본적 틀을 유지하되 꼭 필요한 기업에 대해 맞춤형으로 특별연장근로를 허가한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일본 수산물 등 식품 수입시 안전조치 강화에 대해서는 "관계 부처가 면밀한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