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밑이 위험…노후 하수관 정밀조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20년 이상 노후 하수관 3천여km, CCTV 카메라 투입해 정밀 조사

전국 곳곳에서 발생했던 이른바 '싱크홀'로 불리는 땅꺼짐(지반침하) 현상을 막기 위해 환경부가 전국 지자체와 함께 노후 하수관을 정밀조사한다.


환경부는 올해 추가경정예산 중 73억원을 지자체에 지원해 연말까지 노후 하수관 3103km를 조사한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올해 초 지자체 수요조사 결과 부산광역시 등 26개 지자체의 20년 이상 경과된 노후 하수관로가 정밀조사 대상으로 선정됐다.

전국에 설치된 하수관 15만km 중 설치 후 20년이 지나 결함 발생 가능성이 높은 노후 하수관은 전체의 40%인 6만km에 달하는데, 이는 상수관 35%, 가스관 35%, 열수송관 26% 등보다 높은 수준이다.

노후 하수관에 결함이 발생하면 상부의 토양이 결함부위를 통해 하수관으로 유실돼 땅 속의 빈 공간이 발생하고, 그 위로 차량이 다니는 등 하중이 가해지면 땅이 꺼지게 된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지반침하 발생사례를 보면 하수관 손상에 따른 사고가 40.2%에 달해 가장 많았다.

이번 조사는 하수관에 폐쇄회로텔레비젼(CCTV) 조사장비를 투입한 후 지상에서 화면(모니터)과 조작 장치를 이용해 하수관 내부의 영상을 촬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촬영 영상을 판독해 구조·운영 상황을 5등급으로 구분하고, 긴급보수가 필요하면 예산을 지원해 하수관을 교체·보수할 계획이다.

환경부 강복규 생활하수과장은 "노후 하수관을 선제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올해 정밀조사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노후 하수관 4만km를 연차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