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공무원 휴대전화 '감찰' 조국 후보자 등 고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靑 특감반, 유사사례 6건…직권남용 등 혐의"
조국 "당사자 자필서명 동의 받고 조사" 해명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이 청와대 특별감찰반 휴대전화 임의제출 논란과 관련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정점식·김현아 한국당 의원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찾아 논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던 조 후보자와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직권남용·강요·비밀침해 및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정 의원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은 지난해 2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방문해 공무원들을 상대로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받았다"며 "이런 유사사례가 6건이나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공무원들로부터 휴대폰을 임의제출받고 포렌식(디지털 증거 분석)한 경위에 대해 임 전 실장과 조 전 수석, 백 전 비서관을 직권남용죄 등으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조 후보자는 "당사자 자필서명 동의를 얻어 제출받아 조사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