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랜드 범대위 "레고랜드 혈세낭비 저지 위해 모든 수단 강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검찰 수사 촉구 이어 공사 중지 가처분 방침 밝혀

지난 달 13일 강원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정만호 도 경제부지사, 전홍진 전 글로벌통상국장 등 레고랜드 사업을 주도한 도 집행부에 대한 고발 계획을 밝히고 있는 레고랜드 범대위.(사진=진유정 기자)
레고랜드 중단촉구 문화예술인, 춘천시민사회단체, 제 정당, 범시민 대책위원회(이하 레고랜드 범대위)가 춘천 레고랜드 사업을 혈세 낭비 사업으로 규정하고 사업을 막기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레고랜드 범대위는 2일 성명을 통해 "(춘천) 하중도 레고랜드 사업은 천문학적 혈세를 쏟아 부어 시한부 환자에게 연명치료를 이어가는 것처럼 미래의 희망이 전혀 없는 사업"이라고 밝혔다.

"800억 원을 투입하고 임대수익도 챙기지 못하며 100년간이나 무상으로 부지를 제공하고 각종 특혜와 편법으로 부지 제공과 공사계약의 특혜를 안겨주겠다는 강원도가 정상적인 행정기관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레고랜드 테마파크가 완공된다 하더라도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예산낭비의 블랙홀은 절대 벗어날 수 없다. 이제는 불통과 도민 기만, 예산낭비의 블랙홀로 전락한 레고랜드 사업, 희망없는 사업에 혈세만 쏟아 붓는 폭주기관차와 같은 도 집행부를 멈추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에게도 결단을 촉구했다.

"최 지사는 더 이상 만용을 부리지 말고 사업 중단을 선언하라. 그리고 레고랜드 사업의 상위 사업인 호반관광지조성사업 시행자인 춘천시와 함께 대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레고랜드 범대위는 "거의 모든 언론사와 대다수의 시민사회단체, 깨어있는 시민들이 우려하는 불통과 안하무인으로 폭주하는 잘못된 행정을 멈추기 위해 관련자 처벌을 위한 검찰의 수사촉구, 혈세낭비를 저지하기 위한 공사 중지 가처분 신청 등 모든 수단을 강구해 강원도 집행부의 잘못된 질주를 멈출 것"이라고 전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