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일기 허용한 도쿄올림픽, 이제는 정부가 대응 나선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문화체육관광부는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욱일기의 사용이 사실상 허용되자 대한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 등과 함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에 항의하는 서한문 발송 등 적극적인 대처에 나선다.(사진=서경덕 교수 제공)
2020년 도쿄올림픽의 욱일기 사용 방침에 정부가 대응에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1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에 욱일기와 관련해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관련 단체와 적극 대응한다고 밝혔다.

이는 대한체육회가 지난 8월 22일 도쿄올림픽 선수단장회의에서 2020 도쿄올림픽․패럴림픽조직위원회(이하 도쿄조직위)에 올림픽 공식 시설 내 욱일기 사용과 반입 금지를 요청하자 도쿄조직위가 욱일기 허용 입장을 밝힌 데에 따른 대응조치 차원이다.

문체부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에게 보내는 장관 명의의 서한에서 욱일기에 대한 도쿄조직위의 입장에 대한 깊은 실망과 우려를 표명하며 욱일기 사용의 부당성을 설명하고 사용 금지 조치를 요청했다.

특히 욱일기가 19세기 말부터 태평양전쟁을 비롯한 일본 제국주의의 아시아 침략 전쟁에 사용된 일본 군대의 깃발로 현재도 일본 내 극우단체가 외국인에 대한 차별과 혐오 시위 등에 널리 사용되고 있음을 밝혔다.

또 유럽인에게 나치의 하켄크로이츠가 제2차 세계대전의 악몽을 떠올리게 하는 것처럼 욱일기는 당시 일본의 침략을 당했던 한국과 중국, 동남아 등 아시아 국가에 역사적 상처와 고통을 상기시키는 명백한 정치적 상징물이라는 점을 지적했다.

이와 함께 도쿄올림픽에서 욱일기 사용이 세계 평화 증진과 인류애를 실천하는 올림픽 정신과 가치에 정면으로 위반된다는 점을 강조하며 IOC가 도쿄조직위의 욱일기에 대한 입장을 철회하고 욱일기가 경기장에 반입되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을 마련하는 데 적극적인 역할과 조치를 요청했다.

문체부 외에도 대한체육회와 대한장애인체육회도 도쿄조직위에 욱일기 허용 의견에 항의하는 서한문을 발송하는 등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대한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 등 유관단체 및 민간과 협력해 IOC와 도쿄조직위 등에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욱일기가 반입금지 물품에 포함되는 등의 조치를 강력하게 요구할 계획"이라며 "국제사회에 욱일기 사용의 문제점을 널리 알리고 공감대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