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CK 인권센터 등 "국가인권위, '인권옹호' 포기했다" 주장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를 비롯한 종교시민사회 단체들로 구성된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문제해결을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는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탈북 과정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의 결정을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최근 2016년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들의 집단 탈북 과정에서 국가기관의 부당한 개입이 없었다는 결론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들의 기획탈북에 대해 의혹을 제기해 온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인권위가 국가정보기관의 위법부당한 개입을 입증할만한 객관적 증거를 확인할 수 없었다면
신속히 검찰의 강제수사를 요청했어야 한다면서 인권위가 발표한 결론은 '인권옹호'를 포기한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앞으로도 기획탈북 의혹사건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그리고 사건 피해당사자들의 인권보호와 원상회복을 위해 계속 노력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장소) 북 해외식당 종업원 문제해결을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 기자회견 / 11일, 국가인권위원회 앞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