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첫날 새벽 광주서 아파트 화재…50대 부부 사망(종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12일 오전 광주 광산구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나 화염과 함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이 불로 50대 부부가 숨지고 자녀와 주민 등이 상처를 입었다. (사진=연합뉴스)
광주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50대 부부가 숨졌다.

12일 새벽 4시 20분쯤 광주시 광산구 송정동의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A(54)씨가 아파트 1층으로 추락해 숨졌고, 부인 B(51·여)씨가 집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불이 난 곳에서는 화재 당시 숨진 50대 부부와 20대 자녀 2명, 자녀의 친구 등 모두 5명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20대 자녀 등 3명도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으며 인근에 사는 주민 1명도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대피 과정에서 주민 11명도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당국은 소방차량 등 장비 50대와 70여명의 소방관 등을 동원해 20여분 만에 불을 끄고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상황 등을 조사하고 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