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美 대사 "北과 비핵화 협상 재개 준비됐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北, 안전·번영 얻는 유일한 길은 WMD·탄도미사일 폐기"

(일러스트=연합뉴스)
재키 월코트 국제원자력기구(IAEA) 주재 미국대사는 11일(현지시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월코트 대사는 이날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IAEA 이사회에서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포함해 지난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했던 약속을 실현하기 위한 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미국의 외교적 접근이 지금까지 실무협상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으며, 북한은 대량파괴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폐기하기 위한 의미 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안전과 번영을 얻는 유일한 길은 WMD와 탄도미사일을 폐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월코트 대사는 "북한과의 건설적인 협상에 관여할 준비는 돼 있지만, 북한에 국제적인 의무와 약속을 준수할 것을 요구하는 우리의 집단적인 요구가 흔들리지는 않을 것"이라며 "북한 체제를 향한 압박 의지에도 흔들림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미 협상 핵심인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지난 9일 담화에서 "우리는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만남을 갖는 건 좋은 것"이라고 긍정적 반응을 보였고,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최 제1부상의 담화에 대한 입장을 묻는 연합뉴스의 질의에 "우리는 이 시점에 발표할 어떠한 만남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