톨게이트 요금수납원 고공농성 75일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10m높이 서울톨게이트 캐노피에서 75일째 고공농성 중인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이 추석연휴 첫 날인 12일 오후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소송 시작 7년 만인 지난 6월 29일 대법원은 도로공사가 직접 고용해야 한다는 확정 판결을 내렸지만 도로공사 측은 1천 500여 명의 수납원 가운데 499명 만을 직접 고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