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익산시, 장점마을 집단 암발병 사과해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정의당 전북도당 논평 "허가기관 관리감독 부실"
KT&G에도 피해대책 마련 촉구…"연초박 사후 관리 책임 있어"

정의당 전북도당 (사진=자료사진)
정의당 전북도당이 익산 장점마을 주민 집단 암발병의 역학 관계가 확인된 것과 관련해 전라북도와 익산시, K&G의 사과를 촉구했다.

정의당 전북도당은 14일 논평에서 마을 인근 비료공장(금강농산)의 불법 비료제조와 허술한 방지시설 관리가 집단 암발병에 영향을 준 만큼 이들 허가 기관이 부실관리감독의 책임을 지고 공식 사과 등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T&G 또한 주민들의 집단 암 발병사태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공식 사과와 피해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 역시 장점마을 역학조사과정에서 제기된 환경보건법등 관련법의 문제점을 검토해 개정을 위한 노력과 장점마을 집단 암 발생에 대한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