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가채점 결과 전남대·조선대 의대 284~282점 지원 가능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자료사진)
광주시교육청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가채점 결과 서울대 인문계열 285점 이상, 자연계열 275점 이상, 전남대 의대 284점, 조선대 의대는 282점이상 되어야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됐다.

광주시교육청 대입진학지원단과 광주진학부장협의회가 18일 2020학년도 수능 가채점 점수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광주 시내 고등학교 국어영역의 경우 지난해 수능에 비해 쉬웠지만 여전히 변별력을 갖춰 1등급 컷이 92점 수준으로 예상됐고 수학 가형은 1등급 예상 컷이 92점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되었으며, 수학 나형은 1등급 예상 컷이 84점으로 매우 어려웠던 것으로 분석됐다.


영어 영역은 매우 어렵게 출제되었던 지난해에 비해 평이하게 출제돼 원점수 기준 90점 이상인 1등급 비율이 7% 정도로 예상된다.

광주시교육청은 "결론적으로 수학 나형, 과학탐구 일부 과목이 지난해에 비해 어렵게 출제됐고 국어도 여전히 난이도 있게 출제돼 변별력을 갖춘 수능으로 판단된다"며 "정시 지원에서는 대학별 점수산출 방법을 고려해 전략적인 지원이 필요하며, 지난해보다 상승한 11.16%의 결시생 비율이 실채점 결과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광주시교육청은 서울대의 경우 국어·수학·탐구 300점 기준 지원 가능 점수는 인문계열 285점 이상, 자연계열 275점 이상, 연·고대는 300점 기준 지원 가능 점수는 인문계열 276점 내외, 자연계열 272점 내외가 돼야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남대 인문계열은 영어교육과 252점, 국어교육과는 249점, 행정학과 247점, 경영학부 242점 등 인문계열 지원 가능 점수는 222점 내외, 자연계열의 경우 의예과 284점, 치의학과 279점, 수의예과 270점, 간호학과 243점대, 수학 가형을 지정한 학과의 경우 224점 내외에서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제시했다.

조선대 인문계열 영어교육과 232점, 국어교육과 227점, 경찰행정학과는 226점, 경영학부 194점 내외에서 지원선이 형성되며, 자연계열 의예과 282점, 치의예과는 279점, 간호학과는 238점, 수학교육과는 226점, 화학교육과는 206점 정도까지 지원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광주시교육청은 수험생들의 대입상담을 위해 19일 15시와 12월 11일 15시에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회관에서 '수능 결과 분석과 정시지원전략 설명회'를 개최한다.

또 12월 16일부터 5일간, 30여 명의 진학상담 전문교사들의 '정시 집중 1:1 대면상담' 기회를 제공한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