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IPTV 장애생기면 영상상담으로 해결해보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별도 앱 설치 없이 고객센터에서 보내준 URL 클릭하면 이용 가능
"업계최초…상담사, 실시간 화면 통해 문제 해결 정확도↑"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IPTV와 인터넷, IoT(사물인터넷) 등 자사의 홈 서비스에서 장애가 발생했을때 모바일 화면을 통해 원격 해결이 가능한 '영상상담'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영상 기반의 장애상담 서비스는 방송·통신 업계에서 이번이 처음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영상상담은 고객이 상담사에게 구두로 설명하기 어려운 장애 증상이나 상황을 스마트폰을 통한 영상으로 보여줘, 문제를 보다 손쉽게 해결하는 서비스다. 상담사는 실시간으로 제품 상태를 보면서 직접 장애 증상을 진단하고, 그에 맞는 지원책과 해결방안을 제시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유플러스는 영상상담을 통해 고객들이 서비스 장애 해결에 걸리는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S 기사 출동이 어려운 야간이나 공휴일에는 고객이 자가 해결을 할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기존에는 단순 장애 시에도 A/S 기사 방문 일정을 잡고 조치를 받는데 까지 소요되는 시간이 길었고 연휴에는 기사 업무 시작일까지 기다려야 하는 번거로움도 있었다.

영상상담은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상담사들에게도 유용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상담사들은 영상으로 장애 내용과 기기(장비)의 상태를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어 문제해결의 정확성을 높일 수 있어서다. 상담사들은 화면을 정지하거나 중요 확인사항 체크 및 밑줄 긋기 등 고객이 볼 수 있는 그림을 그리면서 설명을 할 수 있어 의사소통의 신속성도 강화시킬 수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영상상담을 원하는 고객은 유플러스 고객센터 상담사 연결을 후 문자 메시지로 영상상담 접속을 위한 URL를 전송 받은 뒤 해당 링크를 클릭하면 이용할 수 있다. 별도 앱(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할 필요 없이 링크 클릭시 단말기의 카메라가 자동 실행되고 상담사는 고객이 촬영하는 단말기 화면을 직접 보면서 정확한 조치방법을 안내해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