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림-정명호 12월 결혼…"새 생명이 찾아왔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배우 서효림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배우 서효림이 김수미 아들 나팔꽃F&B 정명호 대표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제작사 나팔꽃과 마지끄 엔테테인먼트는 19일 "나팔꽃F&B 정명호 대표와 배우 서효림 씨 관련 기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며 "정명호 대표와 배우 서효림 씨는 오는 12월 22일 백년가약을 맺습니다"라고 밝혔다.

서효림과 정명호 대표는 지난달 23일 열애를 공식 인정했으며, 공개 열애 한 달 만에 결혼 소식까지 전하게 됐다.


나팔꽃과 마지끄 측은 "두 사람은 바쁜 일정 가운데서도 서로를 격려하고 응원하면서 힘이 되어주다 진지한 관계로 발전해 사랑을 이어왔습니다"라며 "그리고 변함없는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부부의 연을 맺게 됐습니다"라고 전했다.

결혼식은 서효림과 정명호 씨의 뜻에 따라 양가 가족들과 가까운 지인들만 초청해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두 사람의 결혼 소식과 함께 서효림의 임신 소식도 함께 전했다. 나팔꽃과 마지끄 측은 "서로 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를 약속하고, 양가 부모와 결혼에 대해 상의하는 과정 가운데 새 생명이 찾아왔습니다"라며 "아직은 안정이 필요한 초기인 만큼 이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조심스러운 상황임에 양해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팔꽃과 마지끄 측은 "결혼 후에도 많은 분의 축하와 따뜻한 격려에 보답하기 위해 더욱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새 생명의 기쁨과 한 가정을 이루며 새로운 출발을 앞둔 두 사람의 앞날을 축복해주시길 바라며, 함께 축하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