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퍼 미 국방 "한국은 부자나라, 방위비 더 많이 기여해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제공)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19일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한국은 더 많이 기여할 수 있고, 또 더 많이 기여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 중인 에스퍼 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국은 부유한 나라"라며 방위비를 더 많이 기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최종 결렬될 경우 주한미군을 철수할 것인지에 대한 물음에는 "국무부가 협상의 주무 부처"라며 "상세한 내용은 그쪽에 맡겨야 한다"면서 구체적 언급은 삼갔다.

에스퍼 장관의 발언은 한미 간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미국의 대폭적인 증액요구로 파행을 겪은 끝에 일정보다 조기 종료된 가운데 나왔다.

양국 협상대표는 이날 오전부터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 3차 회의에 들어갔지만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고 약 1시간 만에 조기 종료됐으며 다음 회의 일정도 정하지 못했다.

에스퍼 장관은 지난 15일 서울에서의 한미안보협의회(SCM)에 참석한 데 이어 아시아 지역 군사·안보 이슈 등의 논의를 위해 태국·필리핀·베트남 등을 순방 중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