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TV 글로벌 점유율 30.3%…1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중국TV 저가 공세로 판매대수 1위지만 매출액은 한국TV의 절반에 그쳐

삼성전자 QLED TV (사진=연합뉴스)
중국 TV업체들이 저가 공세를 펼쳐 판매대수 기준으로 한국을 다시 앞지르며 3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1위를 탈환했다.

그러나 매출액 기준으로는 한국TV의 절반에 그쳤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점유율 30.3%를 달성해 2분기 연속 30%를 돌파하며 압도적인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20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국적별 출하량 점유율은 중국이 3분기에 33.5%로 한국(31.4%)을 앞지르고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은 1분기에 33.5%로 한국(31.6%)을 앞질렀다가 2분기에 30.8%로 한국(31.9%)보다 뒤졌지만, 3분기에 다시 1위를 탈환했다.

3분기 국적별 매출 점유율은 한국이 46.2%로 중국(23.2%)의 2배 수준이었다. 3위 일본(17.0%)과도 30%포인트 가까이 앞섰다.

업체별로는 삼성전자가 매출액 기준 점유율 30.3%, 출하량 점유율 19.4%로 세계 1위를 유지했고, LG전자는 15.9%(매출액), 11.9%(출하량)로 2위를 지켰다.

중국의 저가 LCD 패널 공세에도 불구하고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호조를 보인 것이 주요 원인으로 풀이된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