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협회 등 10곳 검증받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LG전자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 (사진=연합뉴스)
LG전자 휴대용 공기청정기 LG 퓨리케어 미니가 한국공기청정협회와 영국알레르기협회, 자동차부품연구원 등 8개 외부기관에서 모두 4개의 인증과 10개의 검증을 받았다고 회사 측이 밝혔다.


20일 LG전자에 따르면, 한국공기청정협회는 퓨리케어 미니에 소형 공기청정기 CA(Clean Air)인증과 미세먼지 센서 CA인증을 부여했다.

휴대용 공기청정기 가운데 두 가지 인증을 동시에 받은 제품은 퓨리케어 미니가 처음이다.

영국알레르기협회는 퓨리케어 미니가 아토피, 천식, 비염 등 알레르기 질환을 유발하는 집먼지 진드기, 곰팡이 등 알레르기 유발물질도 효과적으로 제거한다고 인증했다.

자동차부품연구원은 85도 고온에서 퓨리케어 미니를 약 16시간 보관한 뒤 제품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확인했다.

이는 무더운 여름철 자동차 실내에 퓨리케어 미니를 보관했을 경우와 유사한 조건을 설정한 것이다.

미국에 본사를 둔 인터텍(Intertek)은 퓨리케어 미니가 0.3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미세먼지를 99% 제거한다고 검증했다.

또 이 제품은 한국천식알레르기협회(KAF)에서 동물 털, 각질, 꽃가루 등 알레르기 유발물질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는 인증을 받았다.

지난 3월 국내에 첫 선을 보인 퓨리케어 미니는 최근 중국에 진출했다. LG전자는 연내에 러시아, 태국, 아랍에미리트 등에도 선보이며 출시 국가를 10여 개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