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A,부산항국제여객터널 입점업체 시설사용료 60% 감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부산항만공사사옥(사진=자료사진)
부산항만공사(BPA)는 20일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일본으로 가는 국제여객선의 탑승객이 줄어들면서 큰 타격을 받고 있는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내 입점업체에 대해 시설사용료 60%를 감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일본의 경제제재와 불매운동이 시작된 지난 7월 이후 9월까지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 일본으로 운항하는 국제여객선 탑승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8% 감소하고,9월 이후에는 80.2%로 감소폭이 확대됐다.

이에 따라, 부산항만공사는 영업환경 악화로 폐업위기에 놓여 있는 영업(수익)시설 입점업체를 대상으로 8월부터 연말까지 5개월간 시설 사용료를 60% 감면하기로 결정했다.

항만공사는 입점업체를 위해 시설사용료 납부 유예, 임시휴업 및 판로확대 지원, 편의시설 확충 등을 진행하고 있으나 탑승객 감소폭이 커지자 추가적으로 시설사용료 60% 감면이라는 특단의 대책을 내놓은 것이다.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는 부산에서 일본으로 운항하는 5개 항로에 국제여객선 12척이 운영 중이었으나, 일본 경제제재 조치 이후 탑승객이 줄어들면서 대마도 이즈하라행 1개 항로는 운항이 중단됐고, 3척은 휴항, 2척은 격일제로 나눠서 운항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 남기찬 사장은 "입점업체와 상생을 도모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대책을 추진해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고 사람중심 부산항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