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유재수 경제부시장 집무실 등 추가 압수수색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부산시청 경제부시장실, 수영구 관사 등 5곳 압수수색
압수물 분석 뒤 유 부시장 소환 임박

유재수 부산시경제부시장 (사진=자료사진)
부산시 유재수 경제부시장의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비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9일 부산시청 사무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부산시청 경제부시장실과 유 부시장의 서울 강남구 도곡동 자택, 부산 수영구 민락동 관사, 관련 업체 2곳 등 총 5곳을 압수수색했다.


이날 부산시청 집무실은 검사 1명과 수사관 6명이 6시간 동안 경제부시장 사무실 압수수색을 벌였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30일엔 중견 건설업체와 자산운용사 등 4곳을, 이달 4일에는 금융위원회와 관련 업체 2곳을 각각 압수수색을 벌인바 있다.

검찰은 지난 14일에는 유 부시장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를 내린 것으로 알려져 그에 대한 소환이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수첩 등을 분석한 뒤 유 부시장을 소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은 부시장이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던 2017년 업체 관계자로부터 차량 등 각종 편의를 받고,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담은 투서를 접수한뒤 감찰을 벌였다.

하지만, 별다른 징계조치를 내리지 않았고 유 부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전문위원을 지내다가 지난해부터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지내고 있다.

유 부시장은 수사가 본격 시작되자 지난달 말 사직서를 제출했다.

부산시는 유 부시장에 대한 검찰 수사 결과 통보나 기소가 이뤄지면 사표 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