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대외금융자산 5천억달러 돌파…단기외채 비율은 하락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한은 '2019년 9월말 국제투자대조표(잠정)' 통계 발표
전분기 대비 404억달러↑ 5026억달러…순대외채권은 87억달러↑
대외 지급능력도 양호…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 비율 1.6%p↓

(자료=한국은행 제공)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세계 금융시장이 출렁였지만 순대외금융자산이 최초로 5000억달러를 넘어서는 등 양호한 대외 재무상태가 이어졌다. 단기외채의 비중도 하락세를 보였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2019년 9월말 국제투자대조표(잠정)'에 따르면 3분기말 현재 우리나라의 순대외금융자산(대외금융자산-대외금융부채)은 전분기 대비 404억달러 늘어난 5026억달러를 기록했다.


순대외금융자산이 5000억달러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4년 2분기까지 줄곧 마이너스 상태였던 순대외금융자산은 2014년 3분기 163억4000만달러로 플러스 전환한 뒤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순대외금융자산의 증가는 외국인의 국내 금융투자액보다 국내 거주자가 해외에 투자한 돈이 더 늘어난다는 것으로, 우리 경제에 대외 금융충격이 발생하는 경우 대비 여력이 강화된다는 얘기가 된다.

3분기 대외금융자산은 1조6395억달러로 전분기 대비 181억달러 증가했다. 해외 증권투자가 163억달러 늘면서 증가세를 이끌었다. 대외금융부채는 1조1369억달러로 223억달러 감소했고, 이 역시 외국인의 증권투자(201억달러)가 감소를 주도했다.

(자료=한국은행 제공)
순대외채권(대외채권-대외채무)도 전분기 대비 87억달러 늘어나면서 3분기말 현재 4798억달러로 집계됐다. 우리나라는 2000년 1분기 33억8000만달러를 시작으로 20년째 순대외채권을 플러스로 유지하고 있다.

대외채권·채무는 대외금융자산·부채 중 만기·금리·원금 등이 확정돼 있는 대출금·차입금·채권(債券)·무역신용 등만 따진다. 주식투자나 파생금융상품은 배제된다.

3분기 현재 대외채권은 전분기 대비 48억달러 증가한 9380억달러였다. 한은의 외환보유액을 뜻하는 준비자산은 2억달러 늘어 4033억달러로 나타났다.

대외채무는 전분기 대비 39억달러 감소한 4582억달러였다. 특히 만기 1년 이하 단기외채는 1338억달러로 62억달러나 감소했다. 단기외채 의존도가 크면 IMF위기나 세계금융위기와 같이 외자의 급속이탈시 금융불안을 키울 수 있다.

이에 따라 외채건전성과 대외지급능력은 뚜렷이 개선됐다. 대외채무 총액대비 단기외채 비중은 29.2%, 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 비율은 33.2%로 나타났다. 각각 전분기 대비 1.1%p, 1.6%p 하락한 결과다.

(자료=한국은행 제공)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