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만에 호황…美 대장주 1,2,3위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S&P500 IT섹터, 올들어 39% 급등…가격 부담에도 '베팅'
반도체·소셜미디어·카드사 등 기술주들, 올해 뉴욕증시 상승장 이끌어

뉴욕증권거래소 건물 (사진=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에서 테크놀로지(테크) 종목들이 10년 만에 최대 강세장을 연출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09년 이후 테크 주식이 최고의 한해를 보내고 있다며 반도체부터 소셜미디어 업체까지 테크 종목 전반이 가파른 오름세를 보이면서 뉴욕증시의 랠리를 이끌고 있다고 19일(현지시간) 전했다.

S&P 500지수의 테크 섹터는 올해 들어 39% 상승했다. S&P500 지수의 상승률(24%)을 크게 웃돌면서 10년 만에 최대 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테크 섹터는 2006년 이후 올해까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43.68%)와 지난해(-1.62%)를 빼고는 매년 10~20% 안팎의 오름세를 이어오고 있다.

올해는 2009년 59.92% 급반등 이후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최대 수익률을 기록하는 종목들은 주로 반도체 업체들이다.

세계 최대 반도체 제조장비업체인 미국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는 올해 86% 치솟았다. 도쿄 일렉트론은 83%, ASML 홀딩스는 79% 각각 급등했다.

이들 기업들은 회로의 집적도를 높였다는 공통점이 있다.


소셜 미디어 플랫폼 회사들과 카드사들도 올해 좋은 실적을 거두고 있다.

WSJ은 이들 기업들은 특히 혁신에 의존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문제는 실적이다. 시장조사업체 팩트세트에 따르면 S&P500 테크 섹터의 3분기 순익은 작년 동기 대비 5.4% 감소했다.

S&P500 전체 상장사의 3분기 순익이 2.3% 감소한 것을 고려하면 기술주의 실적 악화가 더 가팔랐던 셈이다.

반면 주가는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실적 대비 가격 부담이 갈수록 커지는 상황이다.

현재 S&P500 테크 섹터의 주가는 향후 12개월 예상 순익보다 무려 21배 높은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그런데도 투자자들은 기술주에 계속 투자하겠다는 분위기다.

최근 뱅크오브아메리카(BOA)의 설문 결과, 미국 펀드매니저 3명 중 1명은 '테크주 베팅'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