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학년도 수능 성적 사전 조회, 재수생 312명 확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검증 기간 중에 조회, 평가원 관리 소홀 시인

(사진=연합뉴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2020학년도 수능 성적 발표 전에 성적증명서를 발급받은 학생은 졸업생 312명으로 확인되었다.

평가원은 1일 오후 9시 56분부터 2일 오전 1시 32분 사이 졸업생 312명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본인 인증 후 소스코드에 접속해 2020학년도로 변경 후 본인의 성적을 사전 조회해 출력했다고 밝혔다.

평가원은 상황을 인지한 후 2일 오전 1시 33분에 관련 서비스를 차단했다.


타인의 성적이나 정보는 볼 수 없는 구조여서 본인 관련 사항만 본 것으로 확인되었다.

해당 정보시스템은 2019학년도까지의 수능 성적증명서를 제공하는 대국민 서비스이다.

검증기간 중에 일부 졸업생이 성적표 조회를 위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접속했고, 해당 서비스의 소스코드 취약점을 이용하여 해당년도의 파라미터값을 '2020'으로 변경하여 조회 진행했다.

평가원은 "성적 제공일 이전에는 졸업생의 수능 성적증명서 조회 시 시스템에 조회 시작일자가 설정되어 성적 조회가 이루어지지 않아야 하지만 관리를 소홀히 했다"고 시인했다.

평가원은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은 예정대로 4일 오전 9시부터 제공한다.

사전 조회자 312명에 대해서도 예정대로 성적을 제공한다.

평가원은 수능 정보시스템 서비스 및 취약점을 점검하고, 면밀한 분석을 통해 대책을 세워 조치할 계획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일 설명자료를 내고, "이번 수능성적 사전조회와 관련해 수험생 과 학부모님들께 혼란을 야기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