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방위비 협상서 주한미군 언급 없었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정은보 방위비분담협상대사가 3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의 국무부 청사로 들어서면서 취재진과 문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주한미군이 계속 주둔하려면 한국이 더 공정하게 부담해야한다고 방위비 증액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그러나 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방위비 분담금 4차 협상에서 주한미군 문제는 언급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 대사는 이날 오후 미 국무부 청사에서 진행된 4차 협상을 마치고 나오면서 취재진에게 “주한미군 문제는 전혀 언급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늘 상당폭의 증액이 필요하다는 말을 여러 번에 걸쳐서 했고, 그것이 추가적인 상황변화로 인식할 필요는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 대사는 앞서 이날 오전 협상을 시작하기 전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지금까지 항상 더 부담해야 한다는 얘기를 늘 해왔기 때문에 다른 어떤 상황 변화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같은 견해를 밝힌 바 있다.

첫날 협상은 국무부 청사에서 이날 오전 10시쯤 시작해 오후 5시쯤 끝났으며, 협상팀은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이 오갔는지에 대해서는 철저히 비공개를 유지하고 있다. 아예 둘째날 협상은 국무부 청사가 아닌 비공개 장소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협상 직전 주한미군 계속 주둔과 관련해 “어느쪽으로든 갈 수 있다. (주둔과 철수) 양쪽으로 논쟁을 할 수 있다”고 답했다.

주한미군 주둔과 철수 모두 나름의 논리가 있기 때문에 양쪽 모두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뜻으로,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우리가 그것(계속 주둔)을 하려고 한다면 그들(한국)은 더 공정하게 부담해야 한다”며 한국을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주둔과 방위비 증액을 연계하면서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올린 가운데 방위비 분담 4차 협상이 이뤄져 첫날부터 협상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