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선 기준치 7배…日 후쿠시마 성화 출발지 '빨간불'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교도통신 보도…오염 제거 안돼

J빌리지. (사진=연합뉴스)
일본 도쿄올림픽 개막이 1년도 남지 않은 가운데 후쿠시마현 내 주요 행사 예정지 인근의 방사선량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4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최근 일본 후쿠시마 소재 축구 시설인 J빌리지 인근 공영 주차장 일부 지점에서 방사선량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측정됐다.


J빌리지는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성화 봉송 출발지점으로 많은 관중이 이 일대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쿄전력이 조사한 결과 방사성 물질 제거 작업을 마친 미포장 상태의 지면에서 높이 1m 지점의 방사선량이 시간당 1.79 마이크로시버트(μ㏜)로 측정됐다.

오염 제거 작업에서 일본 정부가 목표로 하는 방사선량은 0.23μ㏜인데 이보다 높게 나타난 것이다.

지표면의 경우는 방사선량이 70.2μ㏜로 훨씬 높아 오염 제거 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도쿄전력은 전날 이 일대에서 오염 제거 작업을 다시 실시했다.

이 일대의 방사선량에 문제가 있었다는 사실은 국제 환경단체인 그린피스가 지난 10월 주변을 조사하면서 확인됐다.

통신은 그린피스가 일본 환경성에 측정 조사 결과를 보내고 오염 제거 작업을 다시 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그린피스 관계자는 "성화 봉송으로 많은 사람이 모인다. 더 조사해서 오염 제거 작업을 다시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