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가대표 보디빌더, 이태원서 60대 노인 '묻지마 폭행'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맥주병 던지고 차에서 내리자 무차별 폭행
경찰, 빠른 추격으로 건물에 숨은 범인 검거
폭행 당시 음주상태…평소 정신질환도 앓아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서울 이태원에서 40대 보디빌더가 이유없이 60대 노인을 마구 때리는 '묻지마 폭행'이 발생했다. 남성은 범행 직후 현장에서 달아났지만 경찰의 발빠른 추격으로 인근에서 붙잡혔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달 25일 상해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준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같은날 오전 8시30분쯤 용산구 이태원동 한 도로에서 67세 남성 B씨를 무차별적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범행은 이유가 없는 '묻지마 폭행'이었다. 운전중인 B씨의 차량에 맥주병을 먼저 던지고, 이에 놀란 B씨가 정차한 뒤 차량에서 내리자 그 자리에서 얼굴을 수차례 가격했다.

폭행으로 B씨의 얼굴은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다쳤다고 한다. 차량에 같이 타고 있던 B씨의 아내가 황급히 이태원파출소를 찾아가 신고했지만 그 사이 A씨는 현장에서 달아났다.


다행히 파출소 경찰이 순찰차가 오기까지 기다리지 않고 곧장 출동하면서 A씨는 멀리 도망치지 못한 채 근처 건물에 숨어있다가 붙잡혔다.

A씨를 체포한 경찰관은 "당시 파출소를 지켜야하는 상황근무 상태였지만 아내의 설명을 들으니 당장 출동해야겠다고 판단돼 뛰쳐나갔다"며 "다행히 근처 건물에서 인상 착의가 일치하는 남성을 발견해 붙잡았다"고 말했다.

A씨는 국가대표 출신 보디빌더로 전해졌다. 폭행 당시에는 술을 마신 상태였고, 평소 정신질환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붙잡아 조사한 뒤 정신병원에 입원 조치시켰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자신의 범행을 부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인근 CCTV에 A씨가 폭행한 장면이 명확히 찍혔다"며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