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 볏짚 소가 먹고…계속되는 日원전 방사능 공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고 8년 지났지만 30%도 처리 못해

(사진=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 발생 8년이 지났지만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볏짚을 아직도 다 폐기하지 못해 곳곳에 방치되면서 태풍에 유출되는 등 심각한 문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11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때 유출된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볏짚이 일본 각지에 약 6천t 남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발생 8년이 넘었지만 그동안 처리한 것은 전체의 30%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방사선량이 1㎏당 8천 베크렐(㏃) 이하인 볏짚은 보통 쓰레기로 간주해 소각 처리 등을 하고 있으나 이마저도 주민들의 반발로 처리하지 못하는 지자체도 많다고 신문은 전했다. 8천 베크렐(㏃)이 넘으면 환경성이 지정 폐기물로 관리한다.

이렇게 수년째 폐기되지 못한 오염 볏짚이 태풍 등으로 유출되는 등 새로운 문제를 낳고 있다.

지난 10월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각지에서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볏짚이 유실됐다.

미야기현 오사키시에서는 1급 하천인 요시다가와가 범람하면서 옥외에 보관 중이던 오염된 볏짚 105롤(12.6t)이 유출돼 지자체가 긴급 회수했다.

앞서 2011년 원전 사고 후에는 오염된 볏짚이 유통되면서 기준치를 넘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볏짚을 먹은 소를 일본 정부가 사들여 소각하기도 했다.

당시 이와테현의 한 농가에서 사용한 미야기현의 볏짚에서는 측정 결과 방사선량이 1㎏에 최대 1만8000 ㏃에 달하기도 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