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브이] 황교안 말 한마디에 일사분란한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사람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자유한국당이 16일 국회 본청 앞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반대 규탄대회를 열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지지자들이 국회 본관 진입을 시도해 소란이 벌어졌다.

이날 황교안 대표는 “공수처가 들어오면 자유민주주의는 무너진다”며 참가자들에게 ‘공수처 반대, 선거법 반대’ 구호를 20차례씩 외치도록 유도했다.

황 대표는 “애국시민 여러분을 보니 우리가 이겼다. 이 싸움은 오늘 끝날 싸움이 아니다. 이 정부의 굴복을 받아낼 때까지 싸워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IMG:1}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